Loading...

연도별영상보기

2020년 2019년 2018년 2017년 2016년 2015년 2014년 2013년
서울시 6월 13일 6월 15일 6월 23일 6월 24일 6월 25일 6월 13일 6월 28일 8월 24일
지방직 6월 17일 6월 17일 6월 18일 6월 27일 6월 21일 7월 27일
보건의료인
국가고시
보건/의료 채용전망 12월 22일 12월 23일 12월 24일 12월 13일 12월 7일 12월 8일

공지사항

[뉴스] 간호대 정원 확대했지만 지방 중소병원 '그림의 떡'
올린이: 관리자 조회: 1,372

간호대 정원 확대했지만 지방 중소병원 '그림의 떡'

간호인력 확보 효과 '미미'···급여·후생복리 등 좋은 대형병원 쏠림 지속

 




지방 간호인력 수급을 위한 간호대학교 정원 확대가 현장에서는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않는 데다가 오히려 의료서비스 질을 떨어뜨린다는 의견이 나왔다.

모집 정원은 약 2배로 확대됐지만 지역 간 차이는 여전하며, 특히 의료기관 규모에 따른 간호사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전국적으로 여전한 상황이다.


대형 의료기관에 간호사들이 몰리는 이유는 근로환경 및 처우가 가장 주된 이유로 꼽혔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실시하는 대형병원에서는 간호 수가로 급여 등 처우가 비교적 좋기 때문에 이직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간호사회에 따르면 현재 부산지역 16개 간호학과 입학생은 6000명이 넘고 한 해 졸업생은 1600명에 달한다.

부산시간호사회 관계자는 부산지역 대학병원 4군데에서 간호대 졸업생 200~300명을 뽑고 나머지는 대부분 수도권 병원으로 간다. 결국 지역 중소병원은 신규간호사를 구경조차 못 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는 결국 중소병원은 대형병원에 가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학생을 잠깐동안 쓰는 판국이라고 덧붙였다.


대한지역병원협의회 자료에 따르면 현재 전국 간호사 185853명 중 108675명은 종합병원 이상 규모 의료기관에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추계됐다.

백찬기 대한간호협회 홍보국장은 간호대학이 많은 경북에서 대구, 부산, 울산 등의 지역으로 간호인력 유출이 많다. 특히 충북에서는 간호대학생 10명 중 8명이 타지역에 근무하고, 강원도에서도 10명 중 7명이 다른 지역으로 떠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간호인력 유출의 주요 원인으로는 대형병원 부재가 꼽힌다.

상급의료기관이 수도권에 밀집돼 있고 특히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통해 간호수가를 받을 수 있는 대형병원이 지방 중소병원보다 간호사 처우 및 후생복리 등이 훨씬 낫기 때문이다.

부산시간호사회 관계자는 고려병원 등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전() 병동에 시행하는 병원의 경우 간호사 처우와 근로환경, 연봉이 괜찮아 이직률이 낮다고 밝혔다.


이숙자 광주시간호사회장은 서울대학교병원 등에 비해 수습직 기간이 3개월 이상으로 긴 것 또한 학생들이 지방병원을 기피하는 이유라며 초봉, 분만휴가, 휴직 등 업무환경 등을 개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간호대학교 모집 정원 확대는 실질적인 효과가 없을 뿐더러 의료서비스 질 저하라는 부작용을 낳는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숙자 회장은 간호학과 모집 정원을 늘린 후 학생들의 공부에 대한 의지가 낮아진 것이 교육 현장에서 느껴진다. 이는 의료서비스 질 저하와 직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상담신청 자료신청
x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