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연도별영상보기

2020년 2019년 2018년 2017년 2016년 2015년 2014년 2013년
서울시 6월 13일 6월 15일 6월 23일 6월 24일 6월 25일 6월 13일 6월 28일 8월 24일
지방직 6월 17일 6월 17일 6월 18일 6월 27일 6월 21일 7월 27일
보건의료인
국가고시
보건/의료 채용전망 12월 22일 12월 23일 12월 24일 12월 13일 12월 7일 12월 8일

공지사항

[뉴스] 키 180㎝ 넘으면 코로나 걸릴 확률 두 배?
올린이: 관리자 조회: 886

180넘으면 코로나 걸릴 확률 두 배?


상부에 떠 있는 바이러스 섞인 공기 마실 확률 더 높아지기 때문

 




키가 큰 사람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릴 가능성이 키가 작은 사람들에 비해 2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에어로졸(공기중 미립자) 형태로도 전파되는데 키 큰 사람들이 상부에 떠 있는 바이러스 섞인 공기를 마실 확률이 더 높아지기 때문이다.

30일 영국 언론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최근 영국 맨체스터대와 오픈유니버시티 등의 전문가를 포함한 글로벌 연구팀은 미국과 영국에서 2000명을 상대로 조사를 벌였다. 개인적인 특징, , 생활습관이 코로나19 전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보기 위한 조사였다.

그 결과 키가 6피트(182센티미터) 이상인 사람들이 코로나 발병 위험에 2배 이상 더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를 퍼뜨리는 주된 매체로 알려진 침방울은 상대적으로 짧은 거리를 이동하고 나온 후 금세 바닥으로 떨어진다. 하지만 환기가 잘 되지 않는 곳에서 바이러스가 섞인 에어로졸은 오랫동안 상층부에 머물러 있을 수 있다.

연구진은 "침방울에 의한 전염이 발생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사회적 거리 두기가 여전히 중요하지만, 에어로졸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 또 실내공간의 공기정화 역시 더 깊이 탐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지난 9일 발표한 최신 코로나19 전파 지침에서 "일부 확진 사례가 합창단 연습, 레스토랑, 체육관 등 실내 혼잡한 공간에서 나왔다""이는 에어로졸 전파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또한 부엌이나 숙소를 공유하는 것이 코로나 확산 위험을 높인다는 것을 밝혀냈다. 영국은 이런 경우 코로나에 걸릴 위험이 1.7배 높았지만 미국은 3.5배나 더 높았다. 이번 연구는 의학 논문 공개 사이트인 medrxiv.org에 발표되었으며 아직 동료들의 검토를 받지는 못했다.

상담신청 자료신청
  • 명품;
    뛰어나거나 이름난 물건. 
    또는 그런 작품.
  • SINCE 1998, 역사전통으로 명품을 탄생시키다.

뿌리 깊은 나무는 흔들리지 않습니다.”

누드고시는 1998년부터 의료기술직만을 교육해온
‘진짜 전문가’라는 자부심으로 여러분과 함께합니다.

x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