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공지사항

[뉴스] 정부 "의대생 추가 시험 기회 불가"…의대생은 구제요청
올린이: 관리자 조회: 462

정부 "의대생 추가 시험 기회 불가"의대생은 구제요청

의협 "학생들의 투쟁은 불통, 오만, 독선으로 일관한 정부 때문" 주장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이 의사 국가고시 응시 의사를 표명했다. 사실상 구제 요청이다.

 

그러나 정부는 의대 본과 4학년생들에게 시험 기회를 부여하기 어렵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다른 국가 시험과의 형평성, 국민 수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24일 보건복지부는 출입기자단 질의응답을 통해 "정부의 기존 입장은 변함이 없고 의대생 국시 응시 표명만으로 추가적인 국시 기회 부여가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복지부는 "의사 국시의 추가적인 기회 부여는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과 공정성에 대한 문제와 이에 따른 국민적 수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했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이날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고, 의사국시 응시 의사를 표명했다.

학생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민 건강이 위협받고 의료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 시점에서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의사국시 실기시험은 지난 8일부터 진행 중이다. 추가 접수를 받아주면 남은 일정 중 시험을 실시할 수 있으나 응시 규정상 불가능하다. 다른 국가고시에서도 추가 재응시 등 예외를 적용한 바 없다.

 

이날 대한의사협회는 "의료계와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강행함으로써 심대한 혼란을 초래한 정부가 스스로 결자해지해야 할 때"라며 "학생들의 투쟁은 오로지 불통, 오만, 독선으로 일관했던 정부의 태도 때문이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상담신청 자료신청
  • 명품;
    뛰어나거나 이름난 물건. 
    또는 그런 작품.
  • SINCE 1998, 역사전통으로 명품을 탄생시키다.

뿌리 깊은 나무는 흔들리지 않습니다.”

누드고시는 1998년부터 을 교육해온
‘진짜 전문가’라는 자부심으로 여러분과 함께합니다.

x
x